관리 메뉴

Sgoi Network

[SD건담] SD건담 캡슐파이터 PM 인터뷰 본문

게임 로그 (Game Log)/게임소식

[SD건담] SD건담 캡슐파이터 PM 인터뷰

재영재영 2006.12.14 19:52

SD 건담 캡슐 파이터 최준규 PM 인터뷰

By 정보람 기자, GameSpot
2006.12.14

클로즈 베타 테스트(이하 CBT) 전부터 게이머들에게 숱한 화제를 몰고 온, 그리고 게이머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 속에 1차 CBT를 성공적으로 마친 SD 건담 캡슐 파이터가 12월 19일 대망의 2차 CBT를 시작한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캐릭터 중 하나인 건담을 소재로 한 이 게임은 창세기전, 마그나카르타 등을 개발한 소프트맥스와 일본의 캐릭터 메이커 반다이 그리고 국내 퍼블리셔 CJ인터넷 등 3사가 함께 참여해 더욱 큰 기대를 불러 일으켰다. 특히 1차 CBT에서의 완성도가 상당히 높아 건담이라는 캐릭터를 이용한 온라인 게임을 국내에서 매우 멋지게 선보였다는 자부심을 팬들에게 안겨주기도 했다.

새로운 유닛과 게임 모드라는 요소들을 2차 CBT에서 선보일 SD 건담 캡슐 파이터. 이에 게임스팟은 테스트를 앞두고 막바지 준비에 총력을 쏟고 있는 CJ인터넷의 최준규 만나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봤다.

1차 CBT는 그야말로 대성공!

게임스팟(이하 GS) : 1차 CBT에서 상당히 좋은 반응을 얻은 것으로 안다. 소감이 어떤가?

최준규 PM(이하 최준규) : 테스트 기간동안 12시간 이상 게임을 즐긴 게이머가 20%나 됐으며 연령층도 다양했다. 기대 이상으로 게이머들의 성원이 뜨거워 감사할 따름이다. CBT 임에도 불구하고 게임의 완성도를 높게 구현한 것이 게이머들로부터 좋은 점수를 받은 것 같다.

반면 너무 잘 되서 오히려 부담스럽기도 하다. 하지만 그 성원 만큼 더욱 재미있고 완성도 높은 게임이 되도록 게임을 기획한 반다이, 개발사 소프트맥스, 서비스사인 CJ인터넷 등 3사 모두 많은 노력중이다.

GS : 그동안 국내에선 메카닉 게임이 성공한 전례가 없다. SD 건담 캡슐 파이터 또한 ’건담’이란 아주 매력적인 소재를 사용하고는 있지만 역시나 메카닉 게임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이 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최준규 : SD 건담 캡슐 파이터는 여러 요소에서 메카닉 게임이라기보다 액션 대전 게임에 가깝다. 기존 메카닉 게임들의 경우 완성도는 차치하고 난이도가 높은 편이어서 게이머들의 접근이 쉽지 않았다.

반면 이 게임은 난이도가 낮은 편이어서 여러 게이머들이 누구나 쉽게 게임을 즐길 수 있다. 게다가 전투뿐만 아니라 뽑기라는 요소를 통해 게이머들의 공감과 관심도 끌고 있다. 이런 점들은 이용해 최종적으로 건담을 좋아하는 마니아부터 건담을 잘 모르는 게이머들까지 게임을 재미있게 즐길 수 있게 하는 것이 목표이다.

나올 것 같았던 요 놈은
아쉽지만 안나온다

GS : 곧 2차 CBT가 실시될 예정이다. 이번 테스트에서는 어떤 것들이 선보여지는가?

최준규 : 일단 제일 큰 부분은 유닛에 성장(육성) 개념이 추가된다. 성장은 총 5단계로 구성돼 있으며, 이번 2차 CBT에서는 4단계까지만 구현될 예정이다. 성장 단계는 ‘루키(1)’->’솔져(2)’->’배테랑(3)’->’에이스(4)’로 이어진다. 5단계는 추후 테스트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특히 에이스가 되면 재미있고 다양한 추가 기능들을 쓸 수 있게 되니 기대 바란다. 이번 유닛 성장의 도입으로 게이머들에게 유닛을 모으는 재미와 함께 보다 폭넓은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GS : 1차 CBT에선 4개의 맵이 등장했다. 이번에 어떠한 맵이 등장하는가?

최준규 : 대규모 맵인 ‘수중 기지맵’이 새로 등장한다. 맵의 규모가 굉장히 크기 때문에 이전보다 다양한 전술과 재미를 제공해 준다. 맵들은 계속해서 컨텐츠를 추가해 나갈 계획이며 이를 통해 게이머들에게 끊임없는 재미를 제공할 계획이다.

GS : 아이템전이 새로 추가되는 것으로 안다. 이에 대한 설명 부탁한다.

아이템전은 아마 이런 형태?

최준규 : SD 건담 캡슐 파이터의 아이템전은 기존 게임들에서 봐 온 것과 달리 굉장히 흥미롭게 전개된다. 일단 각 진영에 거대한 전함이 등장, 전함이 직접 하늘에서 아이템을 보급하게 된다. 다양한 전술을 가능하게 해주는 아이템들이 다수 등장하며, 승부를 단숨에 뒤집을 수 있을 만큼 강력한 것들도 존재한다.

아울러 오픈 이후에는 상대방의 전함을 부실 수도 있다. 이 경우 상대방은 아이템을 보급 받을 수 없기 때문에 전함을 파괴한 진영은 보다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된다.

GS : 대형 모빌 아머나 유닛들의 변신기능은 언제쯤 볼 수 있나?

최준규 : 이번 2차 CBT에서 선보이진 않지만 이미 준비는 다 끝난 상태다. 또한 변신뿐만 아니라 파츠를 이용한 강화 등도 준비중이다. 이런 부분들은 이후 테스트가 진행되는 동안 차차 공개될 예정이며 오픈 베타 테스트가 진행될 때는 대부분 선보여질 것이다.

GS : 앞으로 등장할 유닛은 얼마나 되는가?

2차 CBT에서는
11종의 유닛이 추가된다

최준규 : 100여종 이상이다. 하지만 아직 정확히 정해진 것은 아니다. 게이머들의 반응에 따라 이보다 훨씬 늘어날 수도 있다.

GS : 혹시 추후에 원작의 유닛이 아니라 SD 건담 캡슐 파이터만을 위한 특별 유닛이 등장할 예정도 있나?

최준규 : 충분히 고려하고 있다.

GS : 이전 발표회 때 시나리오 모드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이는 언제쯤 플레이할 수 있나?

최준규 : 오픈 베타 테스트 이후에 선보일 예정이며 저작권에 대한 협의는 대략 마무리된 상황이다. 시나리오 모드는 원작의 스토리를 감안해 구성될 예정이다.

GS : 현재 게임 내에서 4대 4까지 대전을 즐길 수 있는데 이후 더 많은 인원이 대결을 펼칠 수 있게 되나?

최준규 : 아직 협의 중이지만 추후 인원이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GS : CBT는 언제까지 진행될 예정인가?

"가장 재미있는 게임이 되도록..."

최준규 : 아직 결정된 바 없다. 2차 CBT 결과 후 3사가 협의해서 일정을 잡을 계획이다. 다만 게이머들을 생각해 최대한 빨리 준비할 예정이다.

GS : 마지막으로 SD 건담 캡슐 파이터를 기다리는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최준규 : 쉽고 재미있는 게임을 선보이기 위해 3사 모두 정말 많은 준비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앞으로 다양하고 재미있는 컨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게이머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게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GS : 바쁜 와중에 인터뷰에 응해줘 감사하다. 앞으로 더 많은 재미를 줄 수 있길 기대하겠다.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