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Sgoi Network

[스타2] GSL 월드챔피언십 - 박성준 인터뷰 본문

게임 로그 (Game Log)/게임소식

[스타2] GSL 월드챔피언십 - 박성준 인터뷰

재영재영 2011.03.29 23:13

▲ 2011 GSL 월드챔피언십 서울 참가자 - 박성준: 내일부터는 웃음기 뺀 경기력 선보일 것.

 

 

▼ 위기의 상황에서 팀을 구해냈다. 4킬을 기록한 소감은?
- 장민철 선수가 오늘 선봉이라고 들었을 때 2:4로 지고 있어도 당연히 올킬을 할 거라고 생각했다. 쉽게 이길 줄 알았는데, 예상치 못하게 1킬을 하고 패하는 바람에 출전하게 됐다. 조금 당황했지만 그래도 자신은 있었다. 4킬까지 할 줄은 몰랐다. 운이 좋았던 것 같다.

 

▼ 본인의 스타일이 해외 선수들에게 먹히는 스타일이라고 했는데?
- 나 같은 사람이 없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스타크래프트1 때부터 해외 선수들 상대론 자신감이 넘쳤다. 져본 적도 없고.

 

▼ 오늘 전략들은 준비해온 것인가?
- 전부다 즉흥적으로 한 것이다. 재밌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그렇게 재밌진 않았던 것 같다. 지면 안 되기 때문에, 재미도 중요하지만 이기는 게 더 중요해서 진지하게 했다. ‘이기는 게 재밌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 어떤 선수를 상대할 때 가장 힘들었나?
- White-Ra와 붙었던 첫 세트. 셋팅을 완벽히 하지 못했다. 시간은 충분했는데 내 실수였다. 마지막 경기는 좀 아쉬웠다. 마지막 싸움에서 조금 더 침착하지 못했던 게 패인인 것 같다.

 

▼ 한국팀에선 본인을 제외하고 멀티킬을 기록한 선수가 없는데?
- 재미를 위한 보여주기 식의 경기 때문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이길 줄 알았다. 외국 선수들의 실력이 만만치 않았다. ‘많이 다르구나’, ‘정말 잘 하는구나’라고 생각했다. 내일부터는 더 집중해서 웃음기 없는 경기력을 보여줄 것 같다. 어제 오늘은 팬들을 위한 이벤트 경기라 100% 전력을 발휘했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나만 100% 발휘했다고 생각한다. 외국 선수들도 마찬가지로 100% 실력 발휘를 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 얼마 전 IEM5에 출전했던 정우서, 박현우 선수의 조언은 없었나?
- 외국 선수들에 대한 두려움이 전혀 없었기 때문에 특별히 물어보거나 하진 않았다. 단지 그들과 붙고 싶었을 뿐이다.

 

▼ 외국 선수들 경기를 보면서 느낀 점은?
- 정종현과 필립척의 재경기 전의 경기도 인상 깊었고, 임재덕 선수와의 경기에서도 ‘잘 하는구나’라고 느꼈다. 나랑 붙을 때보다 마지막 세트에서 더 잘한다고 생각했다. 게임을 하면서 발전하는 것 같다. 페이암 토프얀 선수도 잘하는 것 같다. 전체적으론 비슷한데 생각이 조금씩 다른 것 같다.

 

▼ 외국 선수들의 의외의 전략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 프로토스나 테란은 딱히 다르다고 생각은 하지 않는다. 하지만 저그는 다른 것 같다. 테란이나 프로토스가 다르다곤 하지만 얼추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다만 저그를 상대할 때 좀 다른 것 같다.

 

▼ 내일 경기는 어떻게 예상하는가?
- 어제 연습 하고 자려고 했는데 맵이 아직 안 떴다. 맵이 빨리 떴으면 좋겠다. 앞으로는 맵이 빨리 공지됐으면 좋겠다. 선수 입장에서는 24시간도 채 안 되는 시간이기 때문에 기다리기다 힘들다. 내일 이윤열 선수를 상대하기 때문에 오늘 경기를 제대로 할까 말까 고민했는데, 어쨌든 한국대표로 나선 것이기 때문에 열심히 했다. 경기 감각을 익히는데도 좋았다. 내일도 만반의 준비를 해서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

 

▼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 한국팀 선수들 모두 수고했고, 다들 멋있었다. 종종 이런 대회가 있었으면 좋겠다. 해외 선수들과의 교류가 많아졌으면 한다. 경기를 해보니 다들 재밌고 착한 선수들이라고 느꼈다. 다음엔 외국에 나가서 해보고 싶다, 즐거운 하루였고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


 

글: 이시우(siwoo@playxp.com)

(c)PlayXP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