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Sgoi Network

[스타2] GSL WC 결승 진출자 정종현 인터뷰 본문

게임 로그 (Game Log)/게임소식

[스타2] GSL WC 결승 진출자 정종현 인터뷰

재영재영 2011.04.05 21:17


▲ 2011 GSL 월드챔피언십 결승 진출자 - 정종현: 우승 차지해야 완벽한 부활.


 

▼ 결승에 진출한 소감은?
- 연습 때 프로토스전이 어려워서 굉장히 암울하게 생각하고 경기장에 왔다. 결승에 진출해 기쁘다.

 

▼ 4차관을 완벽하게 막아냈다.
- 긴장을 많이 해서 개인적으론 못 막았다고 생각했는데, 주위에서 잘 막았다고 하더라. 다음엔 더 완벽하게 막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 오늘 경기의 컨셉은?
- 느낌이 오는 대로 하자고 생각했다. 특별히 준비한 것은 없다.

 

▼ 특정 음료를 고집하는 이유가 있나?
- 스타크래프트1 때 웅진 소속이었는데, 그 때 마시던 음료였다. 물맛이 가장 좋아서 계속 먹는다.

 

▼ 큰 것만 마시던데?
- 큰 것으로 마시니 반응이 좋더라. 그래서 큰 것만 고집하고 있다.

 

▼ 선수들 사이에서 테란 대 프로토스전의 밸런스가 붕괴됐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 예전보단 어려워 졌다고 느끼지만, 더 해봐야 알 것 같다. 예전처럼은 힘들고 새로운 해법을 찾아야 할 것 같다.

 

▼ 오늘 보여준 것이 새로운 해법인가?
- 오늘은 그저 느낌이 오는 대로 했다.

 

▼ 결승 상대는 누가 됐으면 좋겠는가?
- 민철이는 결승에 너무 자주 가는 것 같다. 너무 잘하면 시기질투가 따르는 법이기 때문에 이번엔 탈락하고, 정훈이가 올라왔으면 좋겠다. 그리고 내가 이겨서 정훈이를 ‘그 라인’으로 보내겠다.

 

▼ 이정훈이 올라오면 동족전이 될 텐데?
- 프로토스전이 너무 어려워졌고, 타종족전을 하면 밸런스 때문에 신경 쓸 것이 많다. 동족전은 신경 쓸 것이 줄어들어 더 좋을 것 같다.

 

▼ 완벽하게 부활했다는 평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 이전에 우승을 차지했을 땐 경기장에 올 때 마다 이길 것이라는 확신이 들었는데, 요즘은 질 것 같은 생각이 자주 든다. 완벽히 부활했다고 하기엔 아직 부족한 것 같다. 우승을 해야 어느 정도 부활했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 연습을 도와준 최용화, 안상원, 그리고 프라임의 안홍욱 선수에게 고맙다. 정훈이를 보내버리겠다는 것은 농담이다. 정훈이와 굉장히 친하다. 인터뷰 보고 화내지 않았으면 좋겠다. 오늘 게임하다 한 번 다운이 됐는데, 요새 테란으로 플레이하면 배틀넷에서 자주 다운된다고 하더라. 배틀넷의 문제인 것 같다.

 

글: 이시우(siwoo@playxp.com)

(c)PlayXP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