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Sgoi Network

[스타2] GSL WC 결승 진출자 이정훈 인터뷰 본문

게임 로그 (Game Log)/게임소식

[스타2] GSL WC 결승 진출자 이정훈 인터뷰

재영재영 2011.04.05 21:28


▲ 2011 GSL 월드챔피언십 결승 진출자 - 이정훈: 장민철 이기고 정종현에게 패하면 억울할 것 같다. 반드시 이기겠다.

 

 

▼ 결승에 진출한 소감은?
- 1, 2, 3세트 위주로 준비를 했다. 1, 2세트를 너무 허무하게 져서 3세트 직전에 오늘 이길 수 없을 것 같단 생각을 했다. 그래도 준비한 만큼, 나 자신을 믿고 경기에 임했고, 역전하게 된 것 같아 기분이 좋다.

 

▼ 2세트의 패인은?
- 1세트 때 깜짝 전략이 연습 때는 90% 이상으로 통할 것이라 예상했다. 그래서 무조건 이길 것이라 생각하고 있었다. 이어서 2세트에도 깜짝 전략으로 이겨서 기세를 꺾으려고 했는데, 두 세트 모두 허무하게 내줘서 암울했다.

 

▼ 1, 2세트 모두 벙커 수리가 늦은 것이 패인 같은데?
- 찌르기가 강력해서 당황한 면도 있고, 실수도 했다.

 

▼ 초반에 승부수를 던진 것은 상대가 장민철이었기 때문인가?
- 솔직히 민철형이 아니라면 프로토스는 모두 이길 수 있다는 생각으로 게임하는데, 상대가 민철이형이어서 그렇게 준비했다.

 

▼ 언제 역전을 확신했나?
- 3세트에 공허포격기가 왔을 때 허무하게 지는가 싶었다. 얼떨결에 막고 4세트까지 이기고 GG를 받아낸 후 자신감을 되찾았다.

 

▼ 5세트는 즉흥적인 전략이었나?
- 장민철 선수가 항상 초반에 찌르기를 하는 성향이다. 2:2 스코어에서도 변함없을 것이라 생각해 초반 찌르기를 막을 수 있는 전략을 선택했다.

 

▼ 마지막 경기를 이긴 후 표정이 좋지 않았는데?
- 역전승을 했다는 게 믿기지도 않았고, 나 자신에게도 뿌듯한 감이 있었다. 표정이 안 좋은 것은 원래 그렇다.

 

▼ 결승 상대가 정종현인데?
- 종현이형이 민철이형과 붙었으면 졌을 것 같다. 민철이형 잡고 종현이형한테 지면 억울할 것 같다. 절대 안 질 것이다.

 

▼ 결승전 예상 스코어는?
- 전에 0:4로 졌으니 이번엔 4:0으로 이기겠다.

 

▼ 최초의 3번째 결승 진출 기록인데?
- 3번째 우승이 아니기 때문에, 이번엔 꼭 우승하고 싶다.

 

▼ 우승 못하면 자신이 ‘콩 라인’인 것을 인정하는가?
- 어쩔 수 없다. (웃음)
 

▼ 정종현이 ‘콩 라인’으로 보내겠다고 했는데?
- 이벤트전에서 우승해야 ‘콩 라인’의 자격이 있다. 때문에 이번엔 우승할 것이다.

 

▼ 결승전에 임하는 각오는?
- 저번 결승전 때처럼 허무하게 지진 않을 것이다. 민철형에게 복수했고, 종현형에게도 복수할 수 있는 기회가 왔으니 종현이형보다 잘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

 

▼ 본인이 생각하는 테테전의 승부처는?
- 결승 이후로 종현이형과 테테전 게임을 거의 하지 않았다. 테테전 트랜드가 빠르게 변하고 있다. 누가 더 좋은 전략을 들고 나오는지, 누가 수 싸움에서 이기는 지가 승패의 관건이 될 것 같다.

 

▼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 자기 일처럼 도와준 같은 팀의 안홍욱, 이정환, 전영수, 장현우 선수에게 정말 고맙게 생각한다. IM의 최용화 선수에게도 고맙단 말을 전하고 싶다.

 

글: 이시우(siwoo@playxp.com)

(c)PlayXP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